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의혹에도 호남 잡은 이재명..'본선직행' 수도권만 남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북 경선 이재명 54.55% '과반'…이낙연 38.48%
'호남 지지' 자신감 속 대장동 정면돌파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전북지역 경선을 마치고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김두관, 추미애, 이재명 후보. 2021.9.2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주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호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합계 49.7%를 득표하면서, 누적득표 기준 과반 사수에 성공했다. 본선 직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26일 공개된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경선 결과, 이재명 지사가 54.55%(2만 2276표)를 얻어 압승을 거뒀다. 이낙연 전 대표는 38.48%(1만 5715표)를 얻어 6561표 차이로 이 지사에게 선두를 내줬다.

이낙연 전 대표는 전날 광주전남 경선에서 47.12%(3만 3848표)로 이재명 지사 46.95%(3만 3726표)를 누르고 첫 승을 거뒀지만 전북에서 큰 표 차로 뒤졌다. '호남지역 압승'을 목표로 했던 이낙연 전 대표에게 뼈 아픈 패배라는 평가가 나온다.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9.2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 측은 대권 가도 중 가장 불리한 장소, 불리한 시점에 벌어진 경선에서 승리했다는 점에서 안도하는 분위기다.

이 지사는 지난 26일 전북 경선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호남 경선 결과에 대해 "전체적으로 기대 이상으로 많이 승리한 것 같다"며 "개혁 민주세력 본향이라 할 수 있는 호남 지역의 높은 지지율은 아마도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에서 승리할 경쟁력을 높여주기 위해 집단지성이 발휘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서 "가짜뉴스와 견강부회, 적반하장으로 세상의 민심을 바꿀 수는 없다"며 "이 사건은 국민의힘과 토건비리 세력의 커넥션"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화천대유가 누구거냐는 현수막을 붙여가며 마치 제가 화천대유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심을 국민에게 심어보려 했으나, 잠깐 효과는 있어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며 "단언컨대 제가 지금까지는 이 문제로 의심을 받고 약간의 정치적 손실을 봤지만 앞으로는 그나마 5500억원이라도 환수한 것이 잘한 것으로 평가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의 정치적 기반이 경기도 등 수도권이라는 점, 국민 일반당원 표심이 수도권과 비슷하게 움직인다는 점을 볼 때 이 전 대표의 과반 저지 전략은 달성이 쉽지 않아 보인다.

지금까지 진행된 지역 경선 및 1차 슈퍼위크 결과 이재명 지사는 누적 득표율 53.01%(34만 1858표)로 과반을 유지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34.48%(22만 2353표)로 추격하고 있지만 18.53%포인트 차이로 격차가 작지 않다.

파이낸셜뉴스

(전주=뉴스1) 유경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9.26/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남 경선을 앞두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등 배수진을 쳤던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경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투표에 참여해주신 전북 도민들과 저를 지지해주신 당원동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변함없이 희망을 지니고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경선 전략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해왔던 것처럼 제가 가진 진정한 마음을 더욱 잘 알려드리고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