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간실격' 전도연, 류준열 향한 낯선 두근거림..애틋 설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인간실격’ 전도연, 류준열을 향해 또 다른 어둠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8회에서는 복잡하게 뒤얽힌 관계 속 감정의 격변을 맞은 이들의 혼란이 그려졌다.

부정(전도연 분)과 강재(류준열 분)는 예상치 못한 재회가 반갑고도 어색했다. 멋쩍은 듯 커피 우유를 건네는 강재에게 “원래 그렇게 말을 함부로 해요? 같이 죽자, 그런 말”이라고 묻는 부정. 하지만 침대 위에서 나눈 말들은 자신 스스로도 설명할 수 없는 감정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이에 강재는 “모르겠네요”라며 대답을 얼버무렸다. 소소한 대화를 이어가던 부정은 임신 5개월에 아이를 유산한 이야기를 꺼냈다. “좋아하는 게 없어지면, 좋아하는 게 없어지는 게 아니라 그냥 다 같이 사라져요”라는 그의 말에 강재는 마음 한구석이 저릿했다.

부정은 조금씩 달라지고 있었다. 강재와 보낸 하루를 떠올리며 “아버지, 그런 적 있어요? 심장이 너무 뛰어서 옷이 같이 움직이는 거”라고 물었다. 오랜만에 느끼는 두근거림이 낯설고 어색하지만 그리 싫지만은 않았다. 강재는 부정을 위해 일회용 반창고를 사서 창숙(박인환 분)의 집 현관 앞에 걸어뒀다. 그리고는 정우(나현우 분)의 휴대폰을 통해 “아직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살다 보면 조금은 괜찮은 날과 만나게 될 거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라는 위로의 메시지를 남기며 부정의 시린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졌다. 부정의 메마른 얼굴 위로 희미한 미소가 피어나고 있었다.

얼마 후 부정의 답장이 도착했다. 유산 후 정기 검진을 위해 찾은 병원에서 정우의 연인 ‘남희선’과 그의 아들 ‘남민수’를 떠올렸던 것. “아이는 잘 지내고 있나요?”라는 메시지에 강재는 걱정되고 조심스러운 마음으로 아이의 죽음을 알렸다. 부정은 일 년 전 아이를 잃었던 그 날의 기억이 스쳤고, 강재는 차마 말로 꺼내기 힘들었던 이야기를 전하고 괴로웠다. 같은 시간, 같은 이유, 그리고 같은 모습으로 무너져 내리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날 종훈(류지훈 분)이 강재로도 모자라 제3의 인물을 뒷조사에 가담시킨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여느 때와 달리 지지부진한 강재의 일 처리에 종훈이 고안한 ‘플랜B’였다. 종훈의 행보는 두 사람의 위기를 짐작게 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그동안 켜켜이 쌓아온 감정들도 터지기 시작하면서 시청자들을 흡인했다. 부정과 강재는 누구에게도 말 못 한 아픔을 토해내며 서로에게 위안이 되어줬고, 정수(박병은 분)는 경은(김효진 분)의 눈물에 흔들리며 숨겨온 마음을 봉인해제 했다. 관계의 새 국면을 맞은 이들이 펼쳐낼 2막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JTBC '인간실격' 8회 방송 캡처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