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WHO, 코로나19 기원 재조사 추진…中 우한 실험실 다시 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지난 2월 WHO 조사팀이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위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에 도착한 모습/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COVID-19) 기원에 대한 조사를 재개할 전망이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WHO는 전 세계적으로 470만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밝혀낼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조사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

새 조사팀은 실험실 안전 및 바이오보안 전문가, 유전학자, 바이러스의 종간 감염에 정통한 동물 질병 전문가 등 20여명의 과학자로 꾸려질 예정이다. 이번주 말까지 선발 절차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이며, 이들은 중국과 다른 지역에서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증거를 찾는 임무를 맡게 된다.

그동안 미국과 그 동맹국들은 WHO에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재개할 것을 촉구해왔다. 이에 중국은 이미 명확한 결론이 났으며 새롭게 기원 조사가 진행될 경우 미국 등 다른 나라가 그 대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재조사를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WHO는 지난 1월14일부터 2월10일까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실시한 조사를 바탕으로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은 극히 낮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들은 박쥐 등 동물을 매개체로 인간에게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한국과 미국, 일본 등 14개국은 해당 조사 과정에서 원자료에 대한 접근이 부족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최근 국제사회 곳곳에서 실험실 유출설이 다시 힘을 얻자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조사의 결론은 매우 명확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됐다는 가능성은 극히 낮다는 것"이라며 "실험실 유출이라는 가설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번에 꾸려진 2기 조사팀은 코로나19 실험실 유출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재조사를 반대하는 중국이 WHO 조사팀의 자국 내 활동을 허용할지는 미지수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중국은 전 세계의 과학적 (코로나19 기원) 추적을 지지할 것이며 어떤 형식의 정치적 조작도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새 조사팀에는 최소 1명 이상이 미국인 전문가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기원 조사를 진행한 1기 조사팀은 비(非)미국 출신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됐다.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