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서 '50억 퇴직금'…해명도 논란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건강 악화 위로금·성과급 성격" 해명

[앵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 자산관리에서 6년 동안 근무한 뒤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곽 의원의 아들은 어제(26일) 파문이 커지자 "이명이 들릴 정도로 열심히 일했다"며 "성과급이자 위로금 성격으로 정당하게 받은 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까지 화천대유가 퇴직금을 위해 쌓아둔 돈은 14억 원 정도에 불과했습니다. 2015년부터 6년 동안 지급된 연간 최고 퇴직금도 1억3천만 원이 채 안 됐는데, 올해 들어 갑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