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게임' 전화번호 노출 논란에…허경영 "내가 1억에 사겠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선 후 긴급재정명령 발동, 2달 후 지급" 주장

아시아경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허경영 게임' 대선 홍보 포스터 / 사진=허경영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드라마 '오징어게임' 휴대전화번호 노출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1억원 지급'을 제안했다.

허 명예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오징어게임'의 명함 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이 심각한 장난전화 피해를 받는다고 들었다"며 "그 번호를 1억원에 사겠다. '허경영게임'은 생각을 바꾸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 사람한테 전화해서 힘들게 하지 말고 허경영 게임에 참가하라"며 "룰은 간단하다. (대통령) 당선 후 긴급재정명령이 발동되고 2달 내로 1억원이 지급된다"라고 주장했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오징어게임'은 빈곤한 사람들이 상금을 노리고 목숨을 건 서바이벌 게임을 펼친다는 내용을 그린 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현재 국내외 웹사이트 인기 검색어 1위를 휩쓸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과거 방송분의 특정 장면에서 일반인의 전화번호가 노출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주인공을 연기한 배우 이정재가 '오징어게임' 초대장을 받은 뒤 이를 경찰에 신고하는 장면인데, 이정재의 휴대전화에 010을 제외한 실제 전화번호 8자리가 별다른 편집 조치 없이 화면에 나왔다.

아시아경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 홍보 포스터. 이 드라마는 특정 장면에서 일반인의 휴대전화번호가 노출돼 논란에 휩싸였다. / 사진=넷플릭스


전화번호가 노출된 이들은 장난 전화에 시달리는 등 큰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A 씨는 지난 24일 'SBS'와 인터뷰에서 "(번호가 노출된 뒤) 지난주부터 수천 통 전화가 쏟아지고 있다"며 욕설이나 장난 전화, 심지어 '오징어게임에 참가하고 싶다'는 내용의 황당한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또 A 씨는 드라마 제작사 측이 실수를 인정하며 수백만원의 피해 보상금을 제안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허 대표가 오징어게임을 언급하면서 '황당 공약'을 내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징어게임을 패러디한 '허경영게임' 홍보 포스터를 게재하며 "게임의 룰은 간단하다. 부익부 빈익빈에 허덕일 것인가. 1억원과 매월 150만원을 받을 것인가"라고 썼다.

또 "허경영이 있습니다. 허경영이 50% 이상 득표율로 당선되면 국회의원들을 정신교육대에 입소시키고,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원을 지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 대표는 지난달 19일 경기 고양시 행주산성 앞에서 '대선 출정식'을 갖고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갑옷을 착용하고 백마에 올라탄 모습으로 행주산성 대첩문 앞에 나타나 "정권 교체는 허경영이 아니고서야 희망이 없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