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 인구가 느네"…지방소멸 위기에도 사람 몰리는 `보물섬 남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고, 머물고, 살고 싶은 어촌 만들기]

농어촌 소멸 위기에도 올해 남해군 전입 증가

코로나 청정 지역, 귀농·귀어·귀촌 지원 영향

月 최대 15만원 임대료 내면 리모델링 집 제공

“농어촌 인구 늘리려면 주거 지원부터 강화해야”

[남해(경상남도)=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인구 감소, 농어촌 소멸 위기에도 경남 남해군 인구가 최근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청정 지역인데다 귀농·귀촌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어서다.

이데일리

지난 24일 경남 남해군 미조항에 따사한 햇살이 비추고 있다. (사진=최훈길 기자)




26일 남해군에 따르면 올해 1~8월에 남해군으로 이사 온 전입자는 2534명으로 남해군에서 나간 전출자(2458명)보다 많았다. 월별로 보면 3~6월, 8월에 전입자가 전출자보다 많아 꾸준히 인구가 유입됐다.

이대로 가면 전입자 증가 추세가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남해군의 전입자는 2018년 3530명, 2019년 3692명, 2020년 3736명으로 잇따라 증가 추세다. 올해 들어 월평균 300명 안팎이 남해군으로 전입되는 추세를 고려하면, 올해 전입자는 작년 전입자 수를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단위=명. (자료=남해군)




남해군 청년혁신과 남해정착지원팀 한창현 주무관은 “제2의 제주도로 불리는 남해는 코로나 청정 지역으로 안심하며 생활할 수 있는 곳”이라며 “갑갑한 도시를 벗어나 맑고 깨끗한 남해에서 새로운 시도를 해보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해에선 살기 좋은 기회의 땅인 남해를 ‘보물섬’, 지역 특산물인 시금치를 ‘보물초’로 부른다.

도시에서 남해로 귀농하는 인구도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남해군에 따르면 남해로 오는 귀농·귀촌 인구는 2019년 1117명에서 2020년 1197명으로 증가했다. 인구가 수도권으로 급격하게 유출하고 있는 다른 농어촌과는 정반대 상황인 셈이다.

이렇게 귀농·귀촌 인구가 늘어난 데는 정부와 남해군의 지원 정책 효과도 컸다. 특히 ‘귀농인의 집’ 사업인 주거 지원이 인기가 많다. 이 사업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에게 마을 내 빈집을 리모델링해 제공하는 것이다.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월 10만~15만원 임대료만 내면 리모델링 된 깨끗한 집에서 살 수 있다. 2인 이상 가구가 최대 1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이 기간 동안 영농기술을 배우는 등 귀농·귀촌 준비를 하는 것이다. 관련 비용은 국비·도비로 예산을 충당한다. 올해는 신청자가 쇄도하면서 관련 예산이 더 필요한 실정이다.

정부는 조만간 어촌지역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은 “농어촌의 정주 인구를 늘리려면 귀어·귀농·귀촌 지원을 강화하는 게 시급하다”며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귀어·귀농·귀촌하기 위한 주거 부담부터 낮추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단위=명. (자료=남해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