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준용 "자기가 던진 칼이 되돌아오는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기가 휘두르던 칼이 주목받은 만큼, 원한 쌓은 만큼 거대해져 되돌아 올 것"

세계일보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는 26일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 가량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자기가 던진 칼이 되돌아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준용 씨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곽 의원은 대통령 자식 공격으로 주목받았다. 하필이면 이번에는 자기 자식이 (의혹에) 연관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준용 씨는 "자기가 휘두르던 칼이 주목받은 만큼, 원한을 쌓은 만큼 거대해져 되돌아올 것"이라며 "걷잡을 수 없을 지도 모르고 그 칼에 아들까지 다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남 탓을 할 수가 있겠나. 아드님은 그 부담을 떠안을 준비가 돼 있나"라고 반문했다.

준용 씨는 "아들이 받은 돈이라서 아빠는 모른다는 식으로 대응하지 말라. 아들을 방패막이로 쓰는 것은 비겁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곽 의원은 준용 씨의 작품이 지원대상에 선정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취지의 지적을 잇달아 내놓는 등 악연을 이어온 바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