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아들 퇴직금 50억 논란 탈당 곽상도에 "비겁한 꼼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꼬리 잘라도 도마뱀은 도마뱀일 뿐"
"철저한 수사로 불로소득 착취 집단 비리 캐달라"
한국일보

이재명 블로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 원 수령 논란에 휩싸인 아들로 인해 국민의힘 탈당을 결정한 곽상도 의원을 향해 "꼬리를 잘라도 도마뱀은 도마뱀일 뿐이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6일 저녁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오전까지만 해도 아들 일이라 자신과 상관없다며 황당무계한 주장을 하던 곽상도 의원이 돌연 탈당계를 냈다고 한다. 쏟아지는 비난을 피해가기 위한 비겁한 꼼수일 뿐이다. 당당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발버둥친다고 도망갈 수 없다. 국민의힘 비리가 감춰지는 것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힘 토건비리 커넥션은 여전히 변함없다"며 "곽상도 50억 뇌물 의혹뿐이겠나. 비리의 실체는 이제 드러나기 시작했고, 국민의힘이 그렇게 이재명을 발목잡고 대장동 완전공공개발을 막았던 이유가 퍼즐처럼 맞춰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반드시 진실을 규명해 불로소득 착취하던 집단의 비리를 낱낱이 캐달라"고 요청했다.

또 "국민의힘과 대선후보들에게도 공식적으로 요구한다"며 '공개적인 대국민 사과를 하라. 사실 확인도 없이 저에 대한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자행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개발이익 공공환수제를 반드시 도입하겠다. 기득권들이 끼리끼리 불로소득 해먹으며 우리 사회의 기회를 싹쓸이하던 시대, 이제 끝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 논란과 관련한 보도가 나온 지 13시간 만에 '제명'이 아닌 '탈당'으로 사태를 속전속결로 수습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회의에서) 여러 많은 의견들을 들었고, 입장이 같을 수는 없었지만 매우 강경한 입장도 있었다"며 "본인이 스스로 탈당을 하는 선택을 했기 때문에 당으로서는 이미 당을 떠난 분에 대해서 절차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