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의조, 팀 패배 저지한 극적 도움 ‘3G 연속 공격포인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랑스 리그앙 보르도에서 활약 중인 황의조(29)가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팀을 패배에서 구했다.

황의조는 26일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스타드 렌과의 2021~22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8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0-1로 뒤지던 후반 43분 멕세르의 동점골을 도와 보르도의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이날 무승부를 기록한 보르도는 리그 초반 부진을 털고 최근 3경기 연속 무패(1승 2무) 행진을 이어갔다. 1승 4무 3패 승점 7을 기록한 보르도는 리그 순위 16위를 지켰다.

매일경제

황의조가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사진=AFPBBNews=News1


지난 19일 6라운드 생테티엔전에서 시즌 1, 2호골을 터트렸고, 7라운드 몽펠리에전에서 환상적인 중거리슛으로 3호골을 기록한 황의조는 이번 경기에선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이날 보르도는 렌의 압박에 밀려 수세에 몰렸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황의조도 공격 대신 수비에 더 집중해야만 했다.

결국 밀리던 보르도는 후반 11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마리 트라오레가 오른쪽을 돌파한 뒤 문전으로 땅볼 크로스를 연결하자 가에탕 라보르드가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0-1로 끌려가던 보르도는 후반 43분 극적인 동점골로 패배 위기에서 벗어났다. 황의조의 발끝에서 결정적인 패스가 나왔다. 황의조는 문전 혼전 상황에서 백패스를 연결했고, 이를 멕세르가 침착하게 마무리, 무승부를 만들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