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반창고형’ 코로나 백신 패치 나온다…주사의 10배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미국에서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반창고 형태의 코로나19 백신 패치가 개발됐다. 피부 위에 붙이기만 하면 되는 방식이다.

26일 노스캐롤라이나대에 따르면 이 대학 채플힐캠퍼스와 스탠퍼드대 공동연구팀은 피부에 붙이는 '3D 인쇄 백신패치'(백신패치)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동물연구 결과 '백신패치'가 근육주사를 통해 백신을 주입하는 것보다 면역반응이 10배 더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9월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백신 패치는 백신칩 한 면에 젤이나 반고체 형태로 된 약물을 코팅해 제작됐다. 이를 피부에 반창고처럼 붙이면 체온에 의해 녹으면서 미세침을 통해 피부 안쪽으로 흡수된다.

연구팀은 "동물 연구 결과 백신 패치로 인한 면역 반응이 기존 주사를 사용한 백신 주입보다 10배 이상 높았다"고 설명했다. 주사 접종으로 투여되는 약물보다 적은 양으로도 똑같은 면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 기술은 보관과 운반이 쉽다는 장점도 있다. 약물이 고체형태로 코팅돼 있으므로 기존 백신들처럼 냉장고나 냉동고에 저온 보관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화이자·모더나와 같은 RNA 백신을 백신칩으로 만들기 위한 상용화 연구에 착수한 상태다.

조셉 드시몽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는 "고통과 불안이 없는 저용량으로 백신을 더욱 신속하게 전 세계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면서 "백신칩은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하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물론 독감, 홍역, 간염 등 백신의 종류와 필요에 따라 신속하게 대량 생산할 수 있다"고 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