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그 3연패+연속 3실점' 무너진 토트넘..."누누 OUT" 해시태그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가 부진에 빠졌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퇴진 요구까지 나오고 있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다득점에서 아스널에 밀리며 리그 11위(승점9)에 위치했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전까지 리그 2연패 수렁에 빠져 있었다. 개막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잡아내는 등 3연승을 달렸지만 크리스탈 팰리스에 0-3으로 완패한 뒤 첼시에도 3골을 헌납하며 무릎을 꿇었다. 이에 라이벌 아스널을 잡고 다시 반등을 노려야 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전반 12분 만에 스미스 로우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한 토트넘은 오바메양, 사카에게 연달아 골을 내주며 전반에만 세 골 차로 끌려가게 됐다. 이에 일부 토트넘 팬들은 전반 34분 사카의 골이 나온 직후 경기장을 빠져 나가기도 했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알리, 탕강가를 빼고 스킵, 에메르송을 투입하는 등 총력전을 펼쳤다. 다행히 영패는 면했다. 후반 34분 손흥민이 레길론의 땅볼 크로스를 놓치지 않고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모우라의 슈팅이 골대에 맞는 불운 속에 추가 득점 없이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EPL에서 3연승 뒤 3연패를 기록하며 리그 중위권까지 추락했다. 특히 연패를 당하는 동안 매 경기 세 골을 헌납했다. 3연승을 달리는 동안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았지만 수비가 흔들리기 시작하자 곧바로 대량 실점을 내주며 패하고 말았다.

토트넘이 세 경기 연속 3실점을 내준 것은 지난 2003년 이후 18년 만이다. 또한 1993-94시즌 에버턴 이후 리그 개막 3연승을 기록한 뒤 3연패를 당한 두 번째 팀이 됐다. 당시 에버턴은 리그 17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토트넘 팬들은 분노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울버햄튼을 이끌었던 누누 감독을 데려왔지만 개막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1-0으로 잡아낸 것을 제외하면 시즌 초 이렇다 할 성과가 없다. 토트넘은 유로파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타드 렌과 비겼고, 리그컵 역시 승부차기 끝에 울버햄튼을 겨우 제압했다.

토트넘의 공식 SNS에는 누누 감독의 퇴진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어느 한 팬은 누누 감독의 경질 속보 뉴스를 합성한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NUNOOUT(누누 아웃)'이라는 해시태그가 눈에 띄었다. 토트넘이 다음 경기인 아스톤 빌라전에서도 승리하지 못하면 누누 감독 사퇴 요구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