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부선 "이재명 점 없다고? 그 점, 잘 안 보이는 데 있는데.."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26일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S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솔직히 주요 부위의 점이 있는지는 해 본 사람만 안다. 그런데 그렇게 말하면 없는 점도 있어 보인다.

'여배우 스캔들'을 없애고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던진 공을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이 재빨리 받아쳤다.

김부선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지사를 향해 "이 지사가 자기 몸에 점이 없다고 했다고 한다"며 "도둑이 제 발 저리다고 하죠?"라고 몰아쳤다.

27일 정치권과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이 지사는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우리 부모님께 진짜 훌륭한 재산을 물려받았다. 첫 번째는 온 몸에 점이 없다는 것"이라며 '여배우 스캔들'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바 있다.

이에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자 검사 앞에서 남자 성기에 있는 점 위치를 그림으로 그려 공안부 검사에게 제출한 여배우는 전 지구상에 김부선뿐"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앞으로 방송 관계자들은 '점이 있냐, 없냐'고 묻지 말고 '점이 어디 있냐'고 물으라"며 "그 점 눈에 잘 안 보이는 데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부모님께 점 없는 몸을 물려받았다는) 이런 거짓말하면 부모님한테 안 미안할까?"라며 "하긴 형이나 형수한테도 그 대접하는 가족관계인데 별로 안 미안하겠네"라고 했다.

한편 김부선은 지난 2018년 '이 후보의 신체 특정 부위에 있는 점을 실제로 봤다'고 주장했고, 이에 이 후보는 아주대병원에서 신체검증을 받은 후 의료진으로부터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는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파이낸셜뉴스

배우 김부선. 뉴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