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與 일제히 “국힘 게이트 실체 드러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사업 논란]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열린캠프의 김병욱 대장동 TF 단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등과 관련해 대장동 사업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 자산관리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과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6일 “국민의힘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박근혜 정부와 국민의힘이 성남시 공공개발을 저지해 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며 “지금 나오는 국민의힘 관련자는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곽 의원이 ‘아들이 받은 50억원은 이 지사가 그런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줬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이러다가 조만간 ‘50억 받은 사람은 내 아들이 아닌 이재명 아들’이라고 하실 것 같다”며 “곽 의원 운도 다 끝나가는 것 같다”고 했다.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인 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그래서 화천대유는 누구 것인지 국민의힘은 응답하라”며 “화천대유 전 임직원과 가족의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재명 캠프 대장동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이 토건 세력과 손잡고 대장동 사업을 먹잇감으로 삼았고 이제 와 들통날 것을 우려해 적반하장으로 이 후보에게 뒤집어씌우려다 실패한 것이 사건의 본질”이라며 “제3자 뇌물죄가 맞는지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차원에서도 이용빈 대변인이 나서 “곽상도 의원과 아들 정도의 꼬리 자르기로 절대 끝나선 안 된다”며 “국힘 게이트 실체를 끝까지 파헤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사 출신인 곽 의원은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와 조국 전 법무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제기해왔다. 문준용씨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자기가 휘두르던 칼이 주목받은 만큼, 원한 쌓은 만큼 거대해져 되돌아오겠군요”라며 “아들이 받은 돈이라서 아빠는 모른다는 식으로 대응하지 말라”고 했다. 조 전 장관도 트위터에서 곽 의원 관련 기사 등을 7건 공유하며 “화천대유 실소유주 외 전·현직 직원 및 그 가족이 누구인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25일 광주·전남 경선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이 거대한 금액의 불로소득을 보고 상대적 박탈감 또는 억울함을 느끼실 수 있다.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아쉽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은중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