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정부교도소 탈주범, 아버지 설득으로 자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8시간만에 하남경찰서 찾아와

지난 25일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을 앞두고 수갑을 찬 채 달아났던 절도 피의자 A(26)씨가 탈주 28시간여 만에 경기 하남경찰서에 자수했다. 그는 수갑을 찬 상태로 도주했지만, 자수 당시 손목에는 수갑이 없었다. 탈주하면서 주변에서 구한 도구를 이용해 수갑을 풀고 인근 야산에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6일 오후 8시 20분쯤 아버지와 함께 하남경찰서로 찾아가 자수했다. 경찰은 A씨 집이 하남인 점을 감안, 탈주 직후 관할 경찰서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경찰은 미리 A씨 아버지에게 “아들이 연락하면 자수하도록 설득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오후 5시쯤 아들의 연락을 받은 아버지는 아들을 만나 설득한 뒤 경찰서로 데리고 갔다고 한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3시 45분쯤 의정부교도소 입감을 앞두고 코로나 검사를 받으려 대기하던 중 감시가 소홀해진 틈을 타 도주했다. 그는 자신이 타고 온 호송 버스가 외부로 나가기 위해 정문이 열리자 함께 있던 검찰 수사관 2명을 밀쳐내고 달아났다. 정문에 경비 직원이 있었고, 수사관들이 뒤쫓았지만 빠르게 뛰어가는 그를 잡지 못했다. A씨는 절도 등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그는 다른 절도 사건으로 서울 강서경찰서 추적을 받던 중 25일 검거돼 의정부지검에 신병이 인계된 상태였다.

경찰은 경찰관 150명과 수색견, 드론 등을 투입해 교도소 일대를 수색했지만, 자수 직전까지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교도소에서 약 40km 정도 떨어진 하남까지 어떻게 갔는지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철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