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만회골' 손흥민, 팀 내 평점 3위...1위는 브라이안 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만회골을 터뜨린 손흥민도 저조한 평점을 피하지 못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한국시간)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북런던 더비에서 1-3 완패를 당했다. 전반에만 내리 3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중반 손흥민의 만회골이 터졌지만, 더 추격하진 못했다.

영국 언론 풋볼 런던은 이날 만회골을 터뜨린 손흥민에게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등 다른 공격진들과 같은 평점 5점을 부여했다.

언론은 "손흥민은 전반에 각이 좁은 상황에서도 아런 렘즈데일을 시험에 들게 했다. 그가 세르히오 레길론의 낮은 크로스를 받아 슈팅을 때리고 렘즈데일이 이를 막지 못한 후부터 10분간 그는 제대로 경기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라고 평가했다.

선발로 나선 선수 중에는 위고 요리스 골키퍼만 유일하게 6점을 받았다. 수비진은 자펫 탕강가와 세르히오 레길론 등 풀백 선수들이 4점, 센터백인 다빈손 산체스와 에릭 다이어는 최하점인 3점을 받았다. 중원 선수들도 심각하다. 탕귀 은돔벨레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4점을 받았고 알리는 최하점인 3점을 받았다. 알리는 "경기에서 영향력을 보이지 못하고 전반 종료 후 교체됐다"고 평가했다.

토트넘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선수는 가장 늦게 교체 투입된 브라이안 힐이다. 힐은 홀로 7점을 받으며 준수한 평가를 받았다. 알리를 대신해 투입된 올리버 스킵도 준수한 평점인 6점을 받았다. 탕강가와 교체된 에메르송 로얄은 5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리그 개막 3연승 후 3연패라는 불명예 기록을 남겼다. 거기에 3실점 3연패를 치욕스러운 기록을 남겼고 아스널보다 뒤처진 리그 11위로 하락했다. 손흥민은 만회골로 리그 3호 골을 넣었지만, 팀의 완패로 빛이 바랬다.

사진=AFP/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