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3호골' 토트넘, 북런던 더비 1-3 완패...리그 3연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손흥민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토트넘은 원정 북런던 더비에서 참패를 당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한국시간)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북런던 더비에서 1-3로 패했다.

홈팀 아스널은 아론 램즈데일 골키퍼를 비롯해 토미야스 타케히로, 벤 화이트, 가브리엘 마갈량이스, 키어런 티어니가 수비에 나섰다. 중원은 토마스 파티와 그라니트 자카가 지켰고 2선은 부카요 사카, 마틴 외데고르, 에밀 스미스-로우, 최전방에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이 출전했다.

원정팀 토트넘은 4-3-3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자펫 탕강가, 다빈손 산체스, 에릭 다이어, 세르히오 레길론이 수비로 나왔다. 중원은 델레 알리,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탕귀 은돔벨레가 지킨다. 전방에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 해리 케인이 득점에 나섰다

전반에 아스널이 먼저 앞서갔다. 전반 11분 사카의 크로스를 스미스 로우가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아스널은 이어서 전반 15분 빠른 공격 전환 이후에 파티의 중거리 슈팅이 나왔다. 요리스가 몸을 날려 선방했다.

손흥민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21분 중앙에서 볼을 뺏은 후 홀로 역습에 나선 손흥민은 파티를 스텝 오버로 제친 뒤 각이 좁은 상황에서 램즈데일의 얼굴로 향하는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렘즈데일이 간신히 쳐냈다.

아스널이 한 골 더 추가했다. 전반 27분 빠른 역습을 진행했다. 스미스로우가 빠른 전진 이후 크로스를 올렸고 오바메양이 박스 중앙에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아스널은 전반에만 세 골을 터뜨렸다. 전반 33분 케인의 볼을 뺏은 후 역습에 나섰다. 스미스로우가 사카가 빠른 침투 패스를 건넸다. 사카가 케인의 태클에 슈팅이 막혔지만, 재차 슈팅을 시도해 득점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중원에서 방해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허무하게 전반에 무너졌다.

토트넘은 반격에 나섰다. 전반 38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케인이 오른쪽 구석을 향해 헤더 슈팅을 시도했다. 슈팅은 골포스트 오른쪽으로 빗나갔다. 토트넘은 공격 상황에서 기회 창출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

후반에 토트넘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후반 17분 다이어의 롱패스를 케인이 받아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했다. 렘즈데일이 나왔고 넘어갔지만, 볼이 골문 옆을 비껴갔다.

아스널이 반격했다. 후반 28분 공격 전환 후 사카가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강한 왼발 슈팅을 때렸다. 요리스가 몸을 날려 간신히 쳐냈다.

손흥민이 결국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33분 측면에서 레길론의 크로스를 박스 중앙에서 손흥민이 침착하게 밀어 넣어 만회골을 터뜨렸다. 자카는 무릎 부상을 당해 후반 35분 알베르 삼비 로콩가와 교체됐다.

후반 추가시간 46분 모우라가 프리킥 이후 박스 중앙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램즈데일이 껑충 뛰어올라 핑거팁 세이브를 선보이며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토트넘은 추가골 득점에 실패하며 리그 3연패를 당했다.

사진=EPA/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