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토론회에 선 국민의힘 주자들 "대장동 특검 반드시 도입" 공감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승민ㆍ원희룡 "곽상도, 탈당 아닌 제명 조치해야"
홍준표, 윤석열에 "작계5015 아느냐" 안보 질문
윤석열 "대통령이 되면 '대통령 개혁' 반드시 하겠다"
한국일보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 부터), 황교안, 원희룡,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안상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들이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경선후보 3차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은 26일 TV토론회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한목소리로 특별검사(특검)와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이날 열린 3차 토론에선 모든 후보들이 모두 발언을 통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을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국정농단 사건 당시 특검을 거론하며 “2016년 말처럼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의원은 “대장동 비리와 고발 사주가 뭉쳐져 역사상 유례 없는 비리 대선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자 스스로 탈당한 곽상도 의원에 대한 성토도 뜨거웠다. 유승민 전 의원은 “곽 의원의 탈당을 받아줄 게 아니라 출당ㆍ제명했어야 했다”고 당 대응에 아쉬움을 나타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역시 “탈당을 받아주는 수준이 아니라 더 단호한 조치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화천대유와 관련해 후보들 간 설전도 벌어졌다.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에게 “총장 시절 화천대유 관련 보고를 받지 못했냐”며 “총장이 다 보고 받게 돼 있다”고 묻자, 윤 전 총장은 “받지 못했다. (범죄정보) 시스템이 바뀌고 나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전 특검 등 판ㆍ검사들이 대거 이번 의혹에 연루됐다는 점을 거론하며, 판ㆍ검사들의 도덕성을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이 “묵묵하게 법과 원칙을 지켜나가는 판검사들도 있다”며 발끈했다.

후보들은 서로의 정책과 철학을 두고 날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작계5015가 발동되면 대통령은 무엇을 제일 먼저 해야 하느냐”고 묻고, 대답을 머뭇거리자 “작계 5015는 한미연합사령부가 전시 상황에서의 대북 계획이고 발동이 되면 대통령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쏘아 붙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를 놓고도 충돌했다. 유 전 의원은 “박영수 특검에서 수사팀장을 했는데, 박 전 대통령에게 직권남용 등 30년, 국고손실 12년, 선거법 위반 3년 등 총 45년을 구형했다”며 “지금도 옳은 일이라고 생각을 하느냐”고 윤 전 총장을 겨냥했고, 윤 전 총장은 “그건 양형 기준표에 따라서 기계적으로 (구형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박 전 대통령 사면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내자 유 전 의원은 “45년을 구형 했는데 사면을 해야 된다고 하는 것은 (모순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윤 전 총장은 '대통령 개혁'을 화두로 던졌다. 그는 '나의 대통령으로서의 포부'를 밝히는 마무리 발언에서 "대통령의 초법적 지위를 헌법과 법률의 틀 안에 돌려놓겠다"며 "진정한 헌법적 대통령제로 '대통령 개혁'을 반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