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트레이트] 검사실에 모인 죄수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허일후 ▶

자… 또 다른 인물이 한 명 더 등장했군요. 이번에는 검사입니다.

김영일 부장검사…

◀ 김효엽 ▶

네 이 검사가 유독 김성훈 대표의 범죄에만 눈을 딱 감은 건데…

검찰과 김 대표 사이에 거래가 있었다고 단정할 순 없지만, 석연치 않은 건 분명해 보입니다.

◀ 허일후 ▶

그런데 의문이 드는 점이 또 있어요.

김영일 검사는 김 씨가 자백한 사건들을 발판으로 승승장구한 것으로 보이는데, 그렇다면 수감 중이었던 김성훈 대표는 뭘 얻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