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트레이트] 죄수와 검찰의 사법거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김효엽 ▶

화려한 인맥, 대담한 돌려막기 수법…

왜 김성훈 대표가 '제2의 조희팔'로 불렸는지 알 것 같습니다.

◀ 곽승규 ▶

네, 김성훈 대표의 인맥을 정리해 보자면요.

일단 충청지역의 마당발이라고 불리는 유 씨에게 회장이라는 직책을 주어 로비스트로 활용했고요.

이를 통해 경대수 의원 쪽과 연결됐고, 나중에는 재판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또 유 회장이 소개해준 김 모 보좌관을 통해서 이우현 의원과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에게 접근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