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트레이트] 대형 사기극의 인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허일후 ▶

하, 그러니까 법원은 김성훈 대표가 피해자들에게 돈을 갚았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했는데…

사실 갚았다는 돈도 다른 피해자들의 돈이었다는 거잖아요?

◀ 김효엽 ▶

그것도 재판이 진행되는 와중에 이런 돌려막기를 했다는 건데.

재판부가 속아 넘어간 건지 봐준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결과적으로 600억 대 사기가 1조 원대까지 커지게 됐어요.

◀ 곽승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