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정주영 회장 영빈관’ 5년만에 되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서울 성북구 옛 현대그룹 영빈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 성북구 성북동 옛 영빈관 건물을 다시 사들인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영빈관은 현대 창업주인 고 정주영(1915~2001) 명예회장이 이용하던 곳이다. 이곳은 현대중공업이 운영하다 지난 2016년 SK가스에 매각했다. 당시 현대중공업은 경영 합리화 등을 이유로 매각했다. 현대차그룹은 SK가스에 영빈관이 매각된 지 5년 만에 재매입에 나선 것이다.

영빈관은 연면적 958.59㎡로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이다. 정 명예회장은 특별한 손님 등을 모시는 장소로 활용했다. 영빈관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소유하다, 2001년 정주영 명예회장이 타계한 뒤 현대중공업으로 소유권이 넘어갔다.

현대차그룹이 5년 만에 다시 영빈관을 사들인 이유를 놓고 재계에선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가 정주영 명예회장이 타계한 지 20주기인 만큼 기념관이나 추모관 등으로 활용될 가능성도 있다.

지난 3월에는 정주영 명예회장의 20주기 사진전이 서울 종로구 계동사옥에서 열렸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은 사진전에 참석했다. 전시장에는 정 명예회장의 집무실을 재현한 공간이 마련됐다. 한국 최초 자동차 고유 모델인 포니 등도 전시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 회장이 예전과 동일하게 재현된 아산(정주영 명예회장의 호)의 집무실을 살펴보며 창업주 아산의 업적과 정신을 되새겼다”고 전했다.

20주기를 맞아 정 명예회장의 흉상은 계동사옥 별관에서 본관 1층 로비로 옮겼다. 흉상은 지난 2005년 현대건설 임직원의 모금으로 계동사옥 별관 입구에 건립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흉상의 좌대와 벽면 등을 새로 제작했다. 흉상 좌대 옆면에는 국문과 영문으로 “아산 정주영의 공적을 기리고 정신을 계승하고자 한다”는 글을 새겼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