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강인 2경기 연속 선발' 마요르카, 오사수나에 2-3 역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강인, 후반 13분까지 인상적 활약

연합뉴스

몸 푸는 이강인
[마요르카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이강인(20)이 시즌 2번째 선발 경기를 치른 마요르카가 오사수나에 역전패했다.

마요르카는 26일 스페인 마요르카의 이베로스타 경기장에서 열린 오사수나와의 2021-2022시즌 라리가 7라운드 홈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6라운드(마요르카 1-6 패)에서 '거함'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시즌 1호골을 터뜨린 이강인은 이날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공격의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후반전 초반 교체됐다.

이강인은 전반 5분 백힐 패스로 살바 세비야에게 슈팅 기회를 안겼다. 세비야의 땅볼 슈팅은 수비를 맞고 나왔다.

전반 15분에는 페르 니뇨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얻어낸 프리킥의 키커로 나섰다. 날카로운 왼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동료 스로인을 골대 오른쪽에서 잡아 수비진 틈바구니에서 끈질기게 볼을 키핑해내고 다니 로드리게스에게 슈팅 기회를 안겼다.

연합뉴스

좋아하는 오사수나 선수들
[EPA=연합뉴스]


팀에 완전히 녹아든 모습을 보인 이강인은 후반 13분 라고 주니어와 교체됐다.

마요르카와 오사수나는 난타전을 펼쳤다.

오사수나가 전반 9분 코테의 환상적인 중거리 슛으로 앞서나갔다. 코테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마치 레이저빔처럼 날아가는 강력한 슈팅을 마요르카 골대 오른쪽에 꽂았다.

마요르카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곧바로 전반 11분 왼쪽에서 세비야가 올린 코너킥을 다니 로드리게스가 문전에서 머리로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49분에는 문전 혼전 상황에서 니뇨가 골 맛을 봐 마요르카가 2-1, 역전에 성공했다.

오사수나는 후반 13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이니고 페레스가 예리한 직접 슈팅으로 득점해 2-2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오사수나는 후반 43분 마누 산체스가 골 지역 왼쪽에서 살짝 넘겨준 로빙 패스를 하비 마르티네스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3-2 역전극에 마침표를 찍었다.

2연패, 4경기 무승에 빠진 마요르카는 12위(승점 8)에, 오사수나는 6위(승점 11)에 자리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