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정부서 입감 전 도주한 탈주범…하루만에 하남서 자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갑 빼고 차량 이용해 이동 추정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지난 25일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 대기 중 도주했던 20대 절도 피의자 A씨가 하남에서 경찰에 자수했다.

이데일리

의정부교도소.(사진=연합뉴스)


이날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26일 오후 8시 20분께 하남경찰서에 아버지와 함께 찾아가 자수했다. 도주한 지 28시간여 만이다. 경찰은 A씨가 도주 직후 수갑을 스스로 빼고 차량을 이용해 이동한 것으로 보고 의정부경찰서로 이송해 도주 경로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33분께 의정부교도소 정문 앞에서 입감 전 코로나19 검사를 하려고 대기하던 틈을 타 수갑을 찬 채로 달아났다. 이후 A씨는 수갑을 파손해 야산에 버린 뒤 주거지가 있는 하남시로 달아났다. 경찰은 150명의 인원을 투입해 이틀간 수색했지만 행방을 찾치 못했다.

A씨가 자수함에 따라 경찰은 도주 혐의를 추가해 구체적인 도주 경위와 행적 등을 조사한 뒤 구속할 방침이다. 앞서 A씨는 절도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1심 재판을 받던 중 수차례 불출석해 구속영장이 발부됐으며, 전날 서울 강서구에서 경찰이 체포한 뒤 검찰로 신병을 인계했으나 입감 전 달아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