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경영 "오징어게임 노출피해 번호, 제가 1억에 사겠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선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의 휴대폰번호 노출 사고 논란에 대해 "(노출된) 그 번호를 제가 1억원에 사겠다"고 밝혔다.

허 명예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징어게임'의 명함 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께서 심각한 장난전화 피해를 받으신다고 들었다"며 "'허경영게임'은 생각을 바꾸면 가능하다"고 썼다.

그는 앞서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해 대선 공약을 알리기도 했다. 이 드라마 포스터를 활용해 '허경영게임'이란 포스터를 올리며 "게임의 룰은 간단하다"며 "허경영 득표율 50% 이상 당선 시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원+매월 150만원 지급"이라고 공약했다.

중앙일보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 한 '허경영게임'. [허 명예대표 페이스북 캡쳐]


중앙일보

[허 명예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오징어게임' 안에선 8자리 전화번호가 공개됐는데, 실제로 휴대전화에서 이 8자리 번호를 입력하고 통화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010'이 붙으며 전화가 연결된다.

20년째 해당 번호를 사용하던 경북 성주 거주 김모씨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지난주부터 수천 통의 전화가 쏟아지고 있다"며 "욕설 전화가 걸려오기도 했고, '오징어게임에 참가하고 싶다'는 황당한 내용의 문자메시지까지 받았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제작사 측이 김씨 측에 100만~500만원을 피해 보상금 형식으로 제안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밖에 극중 등장한 주인공 이정재의 '456억원 상금 통장'도 실제 존재하는 계좌번호라는 사실도 드러났다.

한 네티즌은 온라인커뮤니티에 "마지막 회차 게임에서 마지막에 살아남는 사람이 받는 카드 계좌번호는 실제로 있는 계좌였다"며 "1원을 보냈더니 이체됐다"고 밝혔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 상금을 얻기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을 하는 이야기를 담은 9회 분량의 드라마다. 배우 이정재와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등이 출연한다.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지원 국가 83개국 중 66개국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