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진핑, '親中' 대만 야당에…"현재 형세 복잡·심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리룬 국민당 주석 당선인에 축전

사실상 '中 따르라' 경고메시지 해석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시진핑(사진) 중국 국가주석이 26일 중국과 대만을 의미하는 양안 관계와 관련, 친중(親中)으로 분류되는 대만 야당을 향해 “복잡하고 심각하다”고 경고했다.

중국 공산당 총서기이기도 한 시 주석은 전날(25일) 대만 야당인 국민당의 주석에 당선된 주리룬 전 신타이베이 시장에게 보낸 축전에서 “중국공산당과 국민당은 국가 통일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국민당은 중국에 친화적인 대만 정당으로 잘 알려졌다. 더 나아가 시 주석은 과거 중국 공산당과 국민당이 ‘1992 컨센서스’를 견지하고 ‘대만 독립’에 반대하는 정치 기초에서 양안 관계의 평화 발전을 추진해 성과를 얻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1992 컨센서스는 ‘92공식’으로도 불리는데,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양안이 합의한 것을 의미한다. 다만 ‘하나의 중국’ 주체가 현 중국인지, 대만인지는 명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중국 관영매체인 신화통신은 시 주석의 축전 내용을 보도하면서 대만해협 현 형세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시 주석은 또 축전에서 “모든 중국의 아들딸이 단결해 전진해야 한다”며 “양당이 협력하면서 평화와 국가 통일, 민족 부흥을 모색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주리룬 당선인은 시 주석에게 보낸 답신에서 “양측은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공통점을 찾고 차이를 존중하면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주리룬 당선인은 2016년 대선에서 현 차이잉원 총통에게 참패를 당한 인물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