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종신♥'전미라 두딸, 한복 차려입은 자매들..단아해 "이쁘네 아가씨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전미라 인스타



전미라가 두 딸과 데이트를 했다.

26일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이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쁘네 아가씨들 #취향도다르고 #느낌도다르고 #자기한테맞는거잘고름 #엄마는오늘찍사"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전미라, 윤종신의 두 딸이 카메라 앞에 서 있다. 엄마를 닮아 길쭉한 두 딸의 단아한 자태가 랜선 이모, 삼촌의 흐뭇함을 자아낸다.

한편 전미라는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 생활을 했으며 한국여성스포츠회 이사로 활약한 바 있다. 또한 그는 지난 2006년 가수 윤종신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