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승 기쁨도 잠시' 이낙연, 전북서 고배..."희망 갖고 더 노력할 것"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낙연 전 대표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낙연 캠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이낙연 전 대표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어제 저는 광주·전남에서 처음으로 이겼다. 큰 변화가 시작됐다"라며 "전북의 마음으로 국가사회를 개혁하겠다. 호남이 감동의 결단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호남의 명령을 이행하겠다. 정권 재창출을 이루고 4기 민주정부를 세우겠다"며 "세 분(김대중·노무현·문재인)이 이길 수 있었던 것은 모두가 흠 없는 후보였기 때문이며, 야당의 칼 같은 검증을 이겨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이재명 지사의 대장동 특혜 의혹에는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끝까지 파헤쳐 누구든 법대로 처벌해야 한다. 다른 개발 비리도 잇따라 터져 나온다. 엄정하게 수사하고 처벌해야 한다.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경선에서 이재명 지사가 총 투표수 4만 838표 중 2만 2276표(54.55%)를 득표하며 1위에 올랐다. 이낙연 전 대표는 1만 5715표(38.48%)로 2위에 그쳤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127표(5.21%)였고, 박용진 의원 512표(1.25%), 김두관 의원 208표(0.51%) 순이었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경선 이후 후보직에서 중도 사퇴하고, 이재명 지사의 지지를 선언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전북 경선에서 2위를 차지한 것과 관련해 "희망을 갖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경선 전략과 관련해 "제가 가진 진정한 마음을 더욱더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밝혔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