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가정교사 후보 이세희 보고 깜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입주 가정교사 후보로 온 이세희를 보고 깜짝 놀랐다.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이 계속 우연히 만났다.

이날 박단단은 자기가 이영국을 죽인 줄 알고 혼비백산하며 도망쳤다. 그러던 중 다시 정신을 차리고 112에 신고했다. 박단단은 일부러 그런 게 아니라고, 변태가 쫓아와서 그런 거라고 믿어달라며 호소했다. 이영국은 머리를 감싸 쥐며 내려오고 있었다. 박단단은 이영국이 안 죽었다는 사실에 감사했다. 이영국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위험에 처한 사람을 도와주려고 한 것이다"며 분노했다. 이영국은 박단단이 위험 지역으로 들어가길래 사고 날까 봐 도와주려고 한 것이라고 했다. 박단단은 "거짓말하는 것이다. 그런 표시 같은 거 없었다"고 반박했다. 산에는 이영국의 말대로 출입 금지 현수막이 있었다. 박단단은 민망해졌다.

이영국은 박단단을 상해와 명예훼손, 무고로 고소하겠다고 했다.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죄송하다. 보상하겠다. 한 번만 봐달라"고 애원했다. 이영국이 무시하자, 박단단은 "너무 잘생겨서 그렇다. 드라마를 보면 사이코패스 살인마들이 다 잘생겼다. 너무 잘생기셔서 그랬다. 거기다가 멋진 양복까지 입고 아무도 안 보이는 산속에서 아가씨라고 부르면서 다가오니까 나도 모르게 무서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착각이 됐다. 그래서 그랬다. 죄송하다. 한 번만 살려달라"라고 싹싹 빌었다. 결국 이영국은 박단 단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아침 식사 시간 이영국은 편식하는 이세종(서우진 분)에게 잔소리했다. 이세종은 먹기 싫은 걸 억지로 먹다가 뱉으려고 했다. 이재니(최명빈 분)는 이세종에게 먹기 싫으면 억지로 먹지 말라고 했다. 또 이영국에게 "아빠 꼰대 독재자 같다"고 독설 한 뒤 수저를 탁 소리 나게 내려놓고 일어섰다.

이영국은 이재니와 서먹해진 관계를 의식하며 화장품 가게에 들어갔다. 그런데 그곳은 박단단이 아르바이트하는 곳이었다. 박단단은 "혹시 저 만나러 오신 거냐"고 물었다. 이영국이 아니라고 하자 박단단은 "아저씨를 보고 싶었다. 이마 괜찮으시냐. 너무 미안했다. 치료비를 드렸어야 했는데 못 드렸다. 걱정되고 미안해서 잠을 못 잤다"고 말했다. 이영국은 학생들에게 화장품을 팔아도 되는 거냐고 고지식한 말을 했다. 박단단은 가게를 나간 이영국을 쫓아가서 치료비라면서 돈을 줬다. 이영국은 필요 없다며 거절했는데, 박단단은 그냥 주머니에 넣어버리고 "치료비 겸 합의금이니까 나중에 저 고소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영국은 화장품 가게 손님을 통해서 돈을 다시 돌려줬다. 박단단은 나중에 문제 삼을까 봐 걱정했다.

박단단은 친구 집에 얹혀살면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친구와 친구 남자 친구가 자기 때문에 싸우는 모습을 보고 말았다. 박단단은 아르바이트하는 곳 근처에 방을 구했다고 거짓말했다. 박단단은 학교에 갔다가 장국희(왕빛나 분)를 만났다. 장국희는 취업할 곳을 찾는 박단단에게 이영국 집의 입주 가정교사 자리를 추천했다. 박단단은 면접을 보러 가다가 차에 치일 뻔한 이세종을 구해줬다. 조사라(박하나 분)는 박단단에게 병원에 가자고 했지만 박단단은 급한 일이 있다며 거절했다. 이영국은 면접을 보러 온 박단 단을 보고 깜짝 놀랐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