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세균 김두관 중도 사퇴…與 경선 레이스 ‘4파전’ 재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에 이어 김두관 의원도 중도 사퇴하면서 경선 레이스는 4파전으로 재편됐다. 추가 사퇴 후보가 나올 경우 전체 유효표가 줄어들면서 결선투표 성사 가능성이 더 낮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26일 사퇴한 주자의 득표 처리와 관련해 “정 전 총리 사퇴 때 이미 당규에 따라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김 의원의 사퇴 역시 똑같이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당 선관위는 특별당규를 근거로 15일 중도 사퇴한 정 전 총리가 얻은 2만 3731표를 무효 처리하고, 선거인단 모수(母數)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라 1차 슈퍼위크까지 누적 득표율 51.41%를 기록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3.71%로 득표율이 소폭 오른 바 있다. 여권 관계자는 “중도 사퇴한 주자의 득표를 무효표 처리 하면 누적 투표수가 줄어들기 때문에 남은 주자들의 득표율은 자연히 오른다”며 “무효표가 늘어날 수록 이 지사의 과반 득표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주자들은 완주를 공언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경선 직후 기자들을 만나 “여전히 두 자릿수 (득표율을) 유지하게 해준 지지자들께 무한한 애정과 존경, 감사를 드린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고, 박용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변화와 정치의 세대교체를 위해 경선을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