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정상회담'까지 언급‥다음은 '통신선 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을 '좋은 발상'이라고 반응했던 북한이, 이틀 연속 긍정 신호를 보냈습니다.

어젯밤 김여정 부부장이 담화를 발표했는데,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까지 거론 된겁니다.

청와대는 신중한 입장이지만, 남북 통신선의 실질적인 복원 가능성도 있어보입니다.

배주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상호존중이란 전제를 달긴했지만, 북한 김여정 부부장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와 함께 북남수뇌상봉, 그러니까 남북정상회담도 가능하다고 담화에서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