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도 너무 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 신규확진자가 무섭게 폭증하는 상황에서 민주노총 측이 벌인 일입니다.

점거 농성으로는 모자랐는지 한밤중 술판에 길거리 취침과 방뇨까지, 민노총의 안하무인 행태는 이제 새로운 얘기도 아닙니다.

'근무조건 좀 편하게 만들어 달라'는 요구는 당연히 할 수 있지만 이런 방식으로 통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분명한건 이번에도 불편은 시민들의 몫이었습니다. '띠를 두른 남자들이 술냄새 풍기며 노려보더라'는 출근길 한 주민의 토로가 해도 너무 한 것 아니냐는 원성으로 들리는 것 같습니다.

민주노총의 이 같은 투쟁방식을 국민들이 언제까지 계속 지켜봐야 할까요.

시청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김명우 기자(mwkim3099@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