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부하고 경기도 즐겨"…스타와 선수가 함께한 '가을 축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번 대회는 KLPGA 투어 역사상 처음으로 셀러브리티와 선수들이 함께 경기하면서, 승부를 떠나 유쾌한 경기가 펼쳐졌습니다. 상금 일부는 후원단체에 기부하면서, 재미에 의미도, 더했습니다.

대회 풍경은 최윤정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연예계 고수로 알려진 가수 임창정씨도 첫홀 티잉그라운드에서 긴장감을 토로합니다.

"아 떨린다!"

하지만 시원한 티샷으로 우승을 예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