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치료제 개발과 보건 기술

반창고처럼 '착' 붙이는 백신 나온다…"주사보다 10배 효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와 스탠퍼드대 연구팀이 개발한 '백신패치'. 반창고처럼 피부에 붙이면 된다. 연구팀은 동물실험 결과 기존 '백신주사'보다 면역반응이 10배 더 크다고 밝혔다. [사진 노스캐롤라이나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반창고를 피부에 붙이는 것과 같은 '패치 형식'의 백신 접종법이 개발됐다. 연구팀은 화이자·모더나와 협력해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이 방식으로 접종할 수 있도록 하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26일 노스캐롤라이나대에 따르면 이 대학 채플힐캠퍼스와 스탠퍼드대 공동연구팀은 피부에 붙이는 '3D 인쇄 백신패치'(백신패치)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동물연구 결과 '백신패치'가 근육주사를 통해 백신을 주입하는 것보다 면역반응이 10배 더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9월호에 발표했다.

3D 프린팅을 통해 제작하는 이 '백신패치'는 고분자화합물(폴리머)에 미세침(마이크로니들)이 박혀있는 형태다. 피부에 반창고처럼 붙이면 반고체 형식으로 내포됐던 백신이 체온에 의해 녹으며, 미세침을 통해 피부 안쪽으로 흡수되는 원리다.

중앙일보

'백신패치' 작동원리. [사진 PNA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늘을 찌르는 기존의 주사와 비교했을 때 통증이 없고, 자가투여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연구를 주도한 조셉 드시모네 교수는 "고통과 불안이 없는 방식으로 백신을 신속하게 접종하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연구팀은 "이 백신패치가 피하주사보다 50배 더 많은 항체를 형성했다"며 주사 형식으로 백신을 접종하는 것보다 적은 용량을 주입하는 것으로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어 백신을 절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기존의 코로나19 백신 일부는 보관 및 이동과정에 영하 90~60도의 냉동보관을 해야 하는데, '백신패치'를 이용하면 이런 특별취급 없이 전 세계 어디든 배송될 수 있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