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서울 신규확진자 절반, 어디서 걸린지도 몰라… 대확산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 수도권 감염 폭증세

서울 하루 928명… 역대 두 번째

경기 931명·인천 174명 쏟아져

대구 ‘외국인 모임’ 91명 신규감염

대전·경북 등 ‘추석모임’ 관련 속출

세계일보

26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771명 발생했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일 확진자가 최다를 기록한 전날(3272명)보다 501명 줄었지만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전파력이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유행에 추석 연휴 모임 여파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보여 전국적인 대확산이 우려된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자는 역대 두 번째로 많은 928명이다. 이 중 409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다.

송파구 가락시장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은 전날 27명 확진자가 추가돼 관련 확진은 697명으로 늘었다. 중구 중부시장에서도 전날 15명이 추가 확진돼 총 25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용산구 대학병원 관련해선 확진자 5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은 52명으로 증가했다.

특히 집단감염이 확산하는 가락시장 인근에선 유흥주점 2곳이 새벽 불법영업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과 소방은 출입문을 개방하고 들어가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22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강북구 수유동 한 노래연습장에서도 전날 오후 11시에 영업을 계속하다 주민 신고로 업주와 손님 등 30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에선 931명의 무더기 확진자가 쏟아졌다. 안산시 어린이집에서 지난 23일 보육교사 1명이 확진된 뒤 사흘 새 원아와 가족 등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고양시 운동시설은 지난 22일 이후 나흘 동안 31명이 감염됐다.

인천시에선 17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특히 지난 18일부터 감염자가 잇따른 옹진군 여객선과 관련해 1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확진자는 모두 94명으로 늘었다.

세계일보

전날 3273명으로 역대 최다 확진자 발생 후 하루만에 두 번째 규모인 277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26일 경기도 성남시청 재난안전상황실 모니터에 전국의 누적 확진자 수와 신규 확진자 수가 표시돼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초 방역당국은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과 옹진군 자월도에서 소이작도를 오가는 여객선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봤다. 여객선 기항지에 포함되지 않는 덕적도 주민은 별도의 감염 사례로 관리했다. 그러나 지난 13일 자월도 확진자와 덕적도 확진자가 여객선을 타기 전 인천항 터미널에서 대화를 나눈 것을 폐쇄회로(CC)TV로 확인했다. 따라서 덕적도 확진자도 여객선 집단감염과 연관성이 있다고 보고 함께 관리하기로 했다.

대구시에서는 외국인 지인 모임과 관련한 91명이 신규 감염됐다. 이에 따라 대구 외국인 지인 모임 관련 누적 확진은 257명으로 늘었다.

추석 연휴 모임을 고리로 한 감염도 속출했다. 대전시에선 53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들 대부분은 가족·친인척·지인 간 접촉 감염사례로 확인됐다. 경북에서는 가족과 지인 모임 등 일상생활 속에서의 감염이 두드러진 가운데 확진자 85명이 발생했다.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976개 중 477개(48.9%)가 사용 중이다. 서울은 333개 병상 가운데 182개(54.7%)를 쓰고 있어 당장 입원할 수 있는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151개다. 경기(97개), 인천(37개)은 아직 병상 여력이 있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속도를 내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1차 접종자는 31만2348명 늘어 누적 3806만4856명이다. 접종 완료자는 21만4852명 증가한 2321만3814명으로 집계됐다.

안동=배소영 기자, 안승진 기자 sos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