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강면세점' 최진희 "신종플루신우신염→패혈증까지" 충격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가수 최진희가 치매, 장 건강 등 건강 상담을 받았다.

최진희는 26일 오전 10시 50분 방송된 TV조선 ‘건강면세점’에 출연했다.

이날 힐링 여행을 떠나는 최진희의 모습이 공개되는가 하면, 후배 그룹 아웃렛(OUTLET)과 함께한 바비큐 파티와 최진희의 건강 상태가 그려졌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최진희는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돌아가시고, 1년도 안 돼서 당뇨 합병증을 앓고 있던 어머니도 돌아가셨다. 그 후로 구안와사가 와서 말은 물론 노래도 안 나와 우울증도 왔었다”라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이런 이유 때문에 평소 건강에 관심이 많다고 밝힌 최진희의 평소 습관을 알아보기 위해 힐링 여행을 떠난 최진희의 VCR이 공개됐다. 힐링 여행 중 깜짝 방문한 아웃렛(OUTLET, 박성연 안성훈 영기)에 최진희는 반가움을 표하는가 하면, 허리에 인공 뼈 삽입 등 허리디스크 때문에 고생했던 일화를 전하며 “아무리 바빠도 몸을 아껴야 한다”라며 조언을 건넸다.

이후 고기 없는 바비큐 파티에서 최진희는 “장이 안 좋고, 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선종이 있다. 최근에 3개를 떼어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서 불면증이 있다고 전한 최진희는 “신종 플루 유행했을 때 신우신염과 패혈증까지 왔었다”라며 시청자들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특히 가족력 중에 치매가 가장 걱정된다고 말한 최진희에 의사는 “유전자 검사에서 관련 부분 짚어봤는데 5단계 중 4단계로 주위 단계로 나왔다”라며 충격적인 결과를 전했다. 이어서 불면증과 장 건강을 치매 영향에 미치는 이유로 꼽자 최진희는 “장이 많이 안 좋다. 화장실을 10일 안 간 적도 있고, 관장으로 해결한 적도 있다”라며 고백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외에도 최진희는 함께 힐링 여행을 떠난 혼성그룹 아웃렛의 노래 선물에 감동한 모습을 보였고, 명품 보컬과 함께 답가를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히트곡 ‘사랑의 미로’로 레전드 가수라 불리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최진희는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