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파트 배달 오토바이 논란… "지하로 출입하라" vs "지하는 미끄러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서 배달 오토바이 출입 갈등



헤럴드경제

[사진=서울 시내에서 배달원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차량의 단지 내 지상 통행을 막는 아파트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배달 오토바이의 지상 출입을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아파트 주민들은 보행자 안전을 위해 지하로 출입해달라고 요구하지만, 배달 종사자들은 지하 주차장 노면이 미끄러워 종사자에게 위험하다 맞서고 있다.

배달 종사자 노조인 라이더유니온 인천송도지회는 이달 27일부터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A 아파트단지에 배달을 중단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아파트단지의 입주자대표회의는 지난 10일부터 오토바이의 지상 출입을 막기 위해 지상 1층에서 배달 종사자가 세대로 호출하는 것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또 각 세대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1층은 호출이 안 되니 지하로 출입해야 한다'고 전달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는 단지 A 아파트만의 문제가 아니라, 단지 내 지상 차량 통행이 제한되는 아파트 여러 곳에서 시행하고 있는 조치다. 신축 아파트는 차량은 지하로 다니고, 지상에는 사람만 다닐 수 있도록 조성한 곳이 대부분인데, 배달 오토바이가 지상으로 다니면 보행자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배달 오토바이의 지상 통행에 따라 어린이 안전사고 등이 우려된다며 '지상으로 출입할 경우 고발 조치하겠다'는 안내문을 부착하는 아파트단지도 있다.

배달 종사자들은 이 같은 조치에 반발해 지난 23일 배달 거부 입장을 전하며 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협의를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송도 지역에서 가장 규모가 큰 배달대행업체에 해당 아파트단지 배달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고, 업체가 수용함에 따라 이달 27일부터 배달 중단에 나서기로 했다.

라이더유니온은 "오토바이의 특성상 지하 주차장은 미끄러워 사고 위험이 크고 비가 오는 날에는 경력이 많은 베테랑 라이더도 넘어져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사고가 나면 피해는 온전히 배달 노동자가 떠안아야 하기에 지하 주차장 통행을 꺼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달산업이 필수적인 시대라면 주민들과 오토바이가 모두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단지 내 속도제한과 오토바이 진행통로구역 지정 등 현실적 방안을 합의하고 준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언제든 해당 아파트단지와 협의를 통해 단지 내 안전 운행방안을 마련해 문제를 해결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배달 오토바이의 지상 출입을 제한한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일부 아파트단지에서는 배달원과 경비원 간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