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장리뷰]'조영욱·나상호 골' 서울, 수원과 슈퍼매치 2-0 완승…안익수호 4연속 무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수원=김용일기자] 조영욱이 선제 결승포를 가동한 FC서울이 ‘안익수호’ 체제에서 무패 가도를 이어갔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26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2라운드 수원 삼성과 ‘슈퍼매치’ 라이벌전에서 후반 18분 조영욱, 후반 40분 나상호의 추가골로 2-0 완승했다.

이로써 서울은 안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4경기 연속 무패(2승2무)를 기록하면서 승점 33(8승9무14패)을 확보, 하위권 탈출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반면 지난 강원FC전(3-2 승)에서 11경기 만에 승수 쌓기에 성공한 수원은 다시 패배를 떠안았다. 승점 39(10승9무12패)로 6위를 지켰으나 다득점에서 뒤진 7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39), 8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37)와 격차를 벌리지 못하면서 파이널A 진입이 험난해졌다.

서울은 박주영이 출전 엔트리에서 제외된 가운데 조영욱을 중심으로 나상호, 강성진이 공격 삼각 편대로 나섰다. 수원은 정상빈과 김민우, 김태환이 최전방에 포진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는 초반부터 최근 변화무쌍한 스위칭으로 공격에 변화를 준 서울이 주도했다. 전반에 수원이 슛 1개에 그친 것과 다르게 서울은 유효 슛 4개를 포함해 6개를 시도하며 몰아붙였다. 볼 점유율도 70%에 달했다. 그러나 서울은 전반 11분 나상호의 왼발 슛이 골대 상단을 맞고 나오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 36분 공격에 가담한 센터백 이한범이 찬 강력한 왼발 감아 차기 슛도 수원 수문장 양형모가 선방했다.

서울은 핵심 수비수로 성장한 이한범이 전반 막판 오른 다리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나면서 흐름이 꺾였다. 안 감독은 강상희를 투입했다. 이때부터 오스마르와 기성용이 중앙 수비 조합으로 나서고 강상희가 오른쪽 측면을 지켰다. 풀백 윤종규가 중앙으로 올라갔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은 후반 들어 정상빈을 축으로 오스마르와 기성용 다소 발이 느린 서울 수비 뒷공간을 더욱더 집요하게 노렸다. 그리고 후반 10분 기회를 잡았다. 역습 기회에서 정상빈이 기성용의 방어를 따돌리고 중앙으로 달려든 김민우에게 연결했다. 김민우가 재차 오른쪽으로 달려든 김태환에게 공을 건네면서 노마크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김태환이 슛 타이밍을 놓쳤고, 왼발 슛이 다소 빗맞으면서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박건하 수원 감독은 후반 14분 김태환 대신 부상에서 돌아온 권창훈을 투입했다. 3분 뒤 또다시 서울 수비 뒷공간을 두드려 권창훈이 일대일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때린 권창훈의 왼발 슛을 서울 수문장 양한빈이 저지했다.

경기 내내 치열한 몸싸움을 바탕으로 투쟁적인 경기를 펼친 양 팀. 후반 18분 전반 내내 발목을 부여잡은 수원 정상빈이 그라운드에 쓰러졌고 박 감독은 그를 김건희와 교체해 불러들였다. 하지만 어수선한 틈을 타 서울이 선제골에 성공했다. 세트피스 기회에서 강성진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왼발로 감아올렸다. 이때 조영욱이 수원 수비진 사이를 파고들어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조영욱의 리그 5호 골. 그는 최근 5경기에서 4골을 몰아넣으며 하반기 오름세를 이어갔다.

안 감독은 선제 득점한 뒤 후반 23분 강성진을 빼고 역시 부상을 극복한 지동원을 투입해 공격에 힘을 줬다.

서울은 후반 39분 또다시 조영욱의 움직임을 통해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수원 수비를 뚫어낸 조영욱은 중앙으로 드리블 돌파해 오른발 슛을 시도했다. 수원 수비가 몸으로 저지했는데, 주심은 장호익의 팔에 공이 닿았다며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건 나상호. 그는 깔끔하게 오른발로 차 넣으며 팀의 두 번째 골을 책임졌다. 서울은 결국 후반에 터진 두 골을 앞세워 적지에서 승점 3을 보태며 승전고를 울렸다. 올 시즌 슈퍼매치 세 차례 맞대결에서 2승1패 우위를 보이면서 웃었다. 반면 수원은 경고 누적으로 빠진 핵심 수비수 헨리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