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인기가요' 이무진, 리사·에스파 꺾고 1위..양요섭→ITZY 컴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인기가요' 캡처



이무진이 9월 마지막 주 '인기가요' 1위의 주인공이 됐다.

26일 방송된 SBS 음악 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는 가수 이무진이 9월 마지막 주 1위에 등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위 후보에는 리사, 이무진, 에스파가 각각 'LALISA', '신호등', 'NEXT LEVEL'로 이름을 올렸으며 경쟁 끝에 최종 1위의 주인공은 이무진으로 나타났다.

'색안경'으로 활동하고 있는 스테이씨는 완벽한 틴프레시 매력으로 무대를 가득 물들였다. 청아한 음색은 물론 중독성 강한 포인트 안무와 라이브 실력까지 대세 신예다운 명성을 재입증했다.

노라조는 공감 가득한 가사를 담은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으로 컴백했다. 특유의 흥 넘치는 유쾌함으로 무장한 노라조는 시원한 가창력과 화려한 비주얼로 무대를 풍성하게 채웠다.

ITZY(있지)는 신곡 'LOCO' 컴백 무대를 공개했다. 롤러코스터와 같은 사랑의 감정을 노래한 가사가 인상적인 가운데 환상적인 칼군무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에이티즈는 리드미컬한 '데자부'를 통해 매혹적인 관능미를 발산했다.

스트레이키즈는 후속곡 'DOMINO'로 특유의 강렬한 비트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리사는 1위 후보곡 'LALISA'로 무대를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뽐냈으며 NCT 127은 피리 소리가 강렬한 'Sticker'로 새롭고도 힙한 댄스를 펼쳤다.

솔로로 컴백한 하이라이트의 양요섭은 '척'과 'BRAIN'으로 부드럽고도 아련한 가을 감성을 선사했다. 현아와 던은 화려함 끝판왕 '핑퐁' 무대에서 할리퀸과 조커로 완벽 변신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날 '인기가요'에는 노라조, DK, LISA, STAYC, Stray Kids, 아이칠린, 양요섭, ATEEZ(에이티즈), NCT 127, MCND, OMEGA X, 원호, ITZY, T1419, 퍼플키스(PURPLE KISS), 현아&던이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ITZY의 유나가 함께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