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업 10곳 중 9곳 "정년 60세 관리 어려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정년 60세가 의무화된 지 5년차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기업들은 중장년 인력 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6일 국내 대·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중장년 인력관리에 대한 기업실태'를 조사한 결과, 정년 60세 의무화로 중장년 인력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응답이 89.3%에 달했다.

중장년 인력관리에 어려움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들이 가장 많이 꼽은 어려움은 '높은 인건비'(47.8%, 복수응답)였다. 이어 '신규채용 부담'(26.1%), '저성과자 증가'(24.3%), '건강·안전관리'(23.9%), '인사적체'(22.1%) 등의 순이었다.

정년 60세 의무화에 대한 대응조치를 취한 기업은 59.0%였고, 가장 많이 취한 조치는 '임금피크제 도입'(66.1%, 복수응답)이었다. '근로시간 단축·조정'(21.4%), '조기퇴직 도입'(17.5%), '인사제도 개편'(16.3%), '직무훈련 및 인식전환교육'(15.2%) 등이 뒤를 이었다.

젊은 세대 직원과 비교해 중장년 인력의 업무능력이나 생산성이 어느 정도인지 묻는 질문에는 전체 조사기업의 56.3%가 '비슷하다'고 답했다. '낮다'는 응답은 25.3%, '높다'는 응답은 18.4%였다.

노동계 일각에서 요구하는 '정년 65세 연장'에 대해서는 기업의 71.7%가 '부정적이다'고 응답했다. 그 중 '청년실업이 심각한 상황에서 정년연장은 시기상조'라는 답변이 40.7%로 가장 많았다.

또 '고용연장 하더라도 정년연장 방식은 안 된다'가 23.7%, '대기업, 공공기관 등 좋은 일자리에서만 혜택받는 제도로 반대한다'가 7.3%였다. 부정적으로 답변하지 않은 28.3% 역시 '정년연장 등 고용연장을 도입하되 그 방식은 기업 자율로 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현재 기업의 43.7%가 정년 60세 이후에도 계속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계속고용 방식으로는 '계약직 등으로 재고용'이라는 응답이 95.4%로 대다수였다.

유일호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정년 60세 의무화의 여파가 해소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고령화 속도만을 보고 고용연장을 추진할 경우 MZ세대의 취업난을 더욱 심화시킬 수 있다"며 "직무 및 성과 중심으로 임금체계 개편, 직무전환 활성화 등 임금과 직무의 유연성을 높여 고용시장을 선진화하는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