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정숙 "쿠팡 고객정보 中 유출 우려"…쿠팡 "사실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양정숙 "고객정보, 중국 내 쿠팡 자회사가 보관·관리"
쿠팡 "글로벌 IT 인재들이 개발 업무 담당하는 관계사"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전자 상거래 업체 '쿠팡'을 이용하는 고객 정보가 중국 측에 유출될 우려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쿠팡 측은 이 같은 주장에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반박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무소속 양정숙 의원은 26일 쿠팡이 '쿠팡 앱'에 보관된 개인정보와 위치정보 등을 중국에 있는 자회사 '한림네트워크(상하이/베이징) 유한공사'로 이전해 보관, 관리 중이라고 밝혔다.

양 의원에 따르면 쿠팡 앱은 회원 가입 시 이름과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은 물론 주소와 닉네임, 계좌번호, 비밀번호, 출산 정보 등 민감한 개인정보를 받고 있다.

특히 양 의원은 중국 당국이 현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언제든지 정보를 열람할 수 있어 정보 유출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쿠팡 고객 정보를 중국에 있는 자회사가 관리하고 있어 중국 정부가 이를 열람할 수 있다는 취지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즉각 반박했다.

쿠팡은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쿠팡의 고객 정보는 한국에 저장되고 있으며 어떠한 개인 정보도 중국에 이전되거나 저장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자회사에 대해서도 "한림네트워크는 쿠팡의 관계사로 글로벌 IT 인재들이 개발 업무를 담당하는 회사"라며 "해당 회사를 통해 고객 데이터를 저장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