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김선호·이상이, 삼각 로맨스 변환점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 /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가 삼각 로맨스의 새로운 변환점을 맞게 된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연출 유제원)가 신민아와 함께 각각 다른 시간을 보내고 있는 김선호와 이상이의 스틸컷을 공개, 세 사람의 관계 변화를 향한 궁금증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진심을 애써 감추고 친구 관계로 선을 긋는 김선호와 그를 향한 호감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이상이. 두 남자 사이에서 신민아의 마음은 누구를 향하고 있을지, 이들의 삼각 로맨스가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헤진과 두식, 그리고 혜진과 성현의 투샷이 각각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혜진과 두 남자가 각각 다른 장소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그 순간들을 포착한 이번 스틸은 로맨틱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것은 물론, 삼각 러브라인이기에 반드시 누군가는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먼저 첫 번째 스틸에는 두식의 집에서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것만으로도 미소를 자아낸다. 소파에 누워 잠들어 있는 혜진과 조심스럽게 담요를 덮어주고 있는 두식은 그 자체만으로도 완벽한 로맨틱 분위기를 완성한 것은 물론, 스스럼없이 서로에게 가까워지고 있는 이들의 관계가 어떤 전개로 이어질 것인지 흥미를 무한 자극한다. 특히 특유의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두식과 마주 앉은 혜진의 모습에서는 은은한 설렘도 함께 느껴지고 있는바. 두식을 향한 그녀의 진짜 감정이 무엇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식당에서 단둘이 마주 보고 앉아있는 혜진과 성현의 스틸 또한 눈길을 끈다. 서로를 마주 보고 따스한 미소를 짓고 있는 두 사람의 표정이 설렘 지수를 한층 끌어올리고 있는 것. 지난 방송에서는 대학 시절, 혜진에게 데이트 신청을 하려고 했던 그날, 자신의 친구와 사귀는 사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고백조차 해보지 못한 성현의 과거가 그려졌었다. 이후 다시 만나게 된 혜진에게 호감을 표하고 있는 성현이 이번에는 늦지 않고 완벽한 타이밍에 고백을 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이에 제작진은 “혜진과 두식, 혜진과 성현, 그리고 두식과 성현의 관계는 제각각 다른 색깔,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깊어지는 세 사람의 관계와 감정선에 함께 설렘을 느끼기도 하고 공감도 하면서 많은 응원을 보내주고 계신 것 같다. 26일 방송에서는 이 삼각 로맨스가 가장 큰 변환점을 맞게 된다. 친구로 선을 긋던 혜진과 두식, 두 번은 늦지 않겠다고 다짐한 성현까지, 세 사람의 러브라인에 어떤 변화가 찾아오게 될지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갯마을 차차차’ 10회는 26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