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시간 질주' 경북 울진↔독도 448㎞ 요트대회 힘찬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바다 위 질주
(울진=연합뉴스) 26일 경북 울진 후포마리나항 앞에서 '제13회 코리아컵 국제요트대회'에 참가한 요트 선수들이 바다 위를 질주하고 있다. 2021.9.26 [코리아컵국제요트대회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제13회 코리아컵 국제요트대회의 백미인 독도 레이스가 시작됐다.

레이스에 참가한 요트 16척은 26일 오전 7시 경북 울진 후포마리나항에서 출발해 독도로 향했다.

후포마리나항에서 독도를 경유해 돌아오는 오프쇼어 경기는 항해거리 448㎞에 이르는 국내 최장 거리 요트대회다.

요트당 10명이 팀을 이뤄 각자 맡은 역할을 하면서 동력 없이 바람만 이용해 경기를 치러야 한다.

이 때문에 경기 시간만 약 50시간 소요된다.

이와 별도로 요트 14척은 울진 후포항 앞바다에서 일정한 구간을 여러 바퀴 돌면서 레이스를 펴는 인쇼어 경기를 치르고 있다.

지난 24일 시작된 13회 코리아컵 국제요트대회는 28일 폐막한다.

울진군과 경북요트협회 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외국인 선수의 경우 국내 체류자만 참가 신청을 받았다.

또 관중 없이 대회를 치르고 선수 및 관계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서를 내도록 했다.

이 대회에는 8개국에서 요트 30척, 3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이부형 코리아컵 조직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외국인 선수들이 참가하지 못해 아쉽지만 성적보다는 선수들의 우정과 화합을 나누는 대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바람에 부푼 돛
(울진=연합뉴스) 26일 경북 울진 후포마리나항 앞에서 '제13회 코리아컵 국제요트대회'에 참가한 요트 선수들이 바다 위를 질주하고 있다. 2021.9.26 [코리아컵국제요트대회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요트 레이스 출발
(울진=연합뉴스) 26일 경북 울진 후포마리나항 앞에서 '제13회 코리아컵 국제요트대회'에 참가한 요트 선수들이 바다 위를 질주하고 있다. 2021.9.26 [코리아컵국제요트대회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