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웨이, 분산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 UCS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장 평안 화웨이 클라우드 비즈니스 부문 대표가 분산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 클라우드 UCS를 소개하고 있다. /화웨이 제공



화웨이는 26일 화웨이 커넥트 2021 연례 행사에서 업계 최초 유비쿼터스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인 화웨이 클라우드 UCS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화웨이에 따르면 클라우드 UCS는 화웨이가 업계 최초로 개발한 분산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사용,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확장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분산 클라우드 서비스는 중앙 집중형 클라우드 서비스와 달리 서로 떨어진 여러 장소에 데이터센터를 구축, 대기시간과 네트워크 정체 및 데이터 손실 위험을 줄여 개발자 친화적 환경을 제공한다. 또 화웨이는 매크로버스, 옵트버스 인공지능(AI) 솔버, 화웨이 클라우드 스택 8.2 등 10개의 화웨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추가로 발표했다.

장 평안 화웨이 클라우드 비즈니스 부문 대표이사(CEO)는 “지난 30년간 화웨이는 세계를 연결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고, 향후 30년 동안 지능형 미래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기술, 전문성을 구축하기 위해 힘쓸 것이다”라며 “디지털화는 우리 모두에게 엄청난 기회를 가져다줄 것이므로 모든 것의 서비스화를 실현할 수 있도록 전문성과 잠재 역량을 모두 디지털에 쏟아붓겠다”라고 했다.

화웨이는 오렌지 클라우드, 톈진 항만 홀딩스, 상하이 푸둥 개발은행 등 화웨이 고객 및 파트너 기업들이 참여,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는 과정에서의 화웨이와 협력한 경험을 소개했다. 아르헨티나 의료서비스 기업인 이머젠시아스는 문진 및 원격의료, 고객 의료데이터 관리, 약품관리 시스템 등을 모두 화웨이 퍼블릭 서비스로 이전했다. 구급차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클라우드에 전송하고 이를 환자 주변의 의사와 의료시설 현황과 매칭시켜 구급차 출동 요청 접수 후 3분 이내 현장 도착 성공률을 95%로 올렸다.

화웨이는 지난 2017년 중국에서 개최한 화웨이 에코 파트너 컨퍼런스에서 클라우드 비즈니스 부문 설립을 발표했다. 이후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를 갖춘 오픈형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으며, 파트너들과 협해 클라우드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 성장시키고 있다.

화웨이 클라우드는 전 세계 230만명 이상의 개발자, 1만4000여명의 컨설팅 파트너, 6000여개의 기술 파트너를 확보했다. 화웨이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에서는 4500개 이상의 이용 가능한 서비스들을 구축했고, 170여개국 27개 지역에서 파트너들과 함께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고 있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