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억 퇴직금' 곽상도 아들 "난 오징어게임 '말'…노력의 대가" 해명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사 시점 화천대유 모든 세팅 끝나 있었다…수천억 벌게한 설계 문제"

"회사서 공로 인정에 건강 악화 보상 비용…아버지 배후설? 사실무근"

뉴스1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항의 방문을 한 23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공수처 방문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4.23/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 곽모씨가 26일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 "대장동 사건의 본질이 수천억을 벌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설계의 문제냐, 그 속에서 열심히 일한 한 개인의 문제냐"라며 '합법적인 퇴직금' 수령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 곽씨의 입장문을 대리 게재했다.

아들 곽씨는 "현역 국회의원의 자식으로 당연히 이런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다만,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게임 속 '말'일 뿐이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벼랑 끝에 몰린 사람들이 수백억원의 상금을 타기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그러나 모든 것이 게임에 실제로 참여한 '자산가'의 계획에 따라 움직인다.

곽씨는 "돌이켜 보면 설계자 입장에서 저는 참 충실한 말이었다"며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다 끝나 있었고, 위에서 시키면 (저는) 했고, 열과 성을 다했다"고 말했다.

입사 과정에 대해서는 "2015년 연세대 원주캠퍼스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하고, 직후 한양대 글로벌스포츠산업학과 석사 과정을 밟고 있었다"며 "그러던 중 아버지께서 '김00가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데 사람을 구한다고 하니 생각이 있으면 한번 알아보라'고 해서 직접 (회사에) 문의했고, 채용절차에 따라 공고가 나면 공고를 통해 지원하라는 답을 받아 지원 후 면접을 보고 2015년 6월 입사했다"고 설명했다.

곽씨는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어떤 회사인지', '무엇을 하는 회사인지' 등의 기본적인 정보들을 검색했다"며 "부동산 개발사업은 대박이 날수도, 쪽박을 찰 수도 있지만 이미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어 있는 상태라 이 사업이 대박이 날 수도 있겠다, 한번 베팅해볼 만하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곽씨는 "입사 후 세전 기준으로 2018년 2월까지 약 3년간 233만원, 2018년 3월~9월 333만원, 이후 2021년 1월까지 383만원의 급여를 받고 일했다"며 "수익이 가시화되면서 2020년 6월 퇴직금을 포함해 5억원의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2021년 3월 퇴사하기 전 50억원을 지급받는 것으로 성과급 계약이 변경됐고 원천징수 후 약 28억원을 2021년 4월30일경 제 계좌로 받았다"며 "아버지(곽 의원)는 어머니가 암이 전이돼 편찮으시고 지난 5월20일 별세하셔서 이 사실을 최근에 아셨다"고 밝혔다.

곽씨는 "이 돈은 모두 제 계좌에 있다"고 했다.

퇴직금이 상당한 데 대해서는 "회사가 엄청나게 많은 수익을 올리게 된 데 따른 것"이라며 "이런 수익이 날 수 있도록 저도 회사 직원으로서 맡은 일에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곽씨는 그 예로 '580억원의 추가 공사비를 계상하지 않은 채 배당금으로 모두 소진하는 결정이 있기 직전 발견해 회사가 위기 상황에 처하는 것을 막은 공로', '업무 과중으로 인한 건강악화에 대한 위로', '7년간 근무한 공적 인정' 등을 들었다.

퇴직에 이르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2018년도부터 평생 건강하기만 했던 저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며 "기침이 끊이지 않고, 이명이 들렸으며, 갑작스럽게 어지럼증이 생기곤 했다"고 했다.

이어 "점차 심해지더니 한번은 운전 중에, 또 한번은 회사에서 쓰러져 회사 동료가 병원으로 이송하기도 했다"며 "2020년 후반부터 단지조성공사 준공과 대장동 입주가 다가오고 두밀사거리 공사로 인한 민원의 강도가 강해지면서 건강은 더 악화되어 갔다"고 밝혔다.

곽씨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 딸을 가진 아빠로서 힘든 결정이었지만 더 이상 회사를 다니는 것은 불가능했다"며 "한 가정을 책임져야 하고 회복하는데 시간이 소요될 것이며 이로 인해 경제 활동이 불가능할 수 있다는 점과 이 모든 것이 과도한 업무가 원인일 것이라는 것을 회사가 인정해 성과급과 위로금을 책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곽씨는 "저는 사회생활을 하시는 모든 분들과 마찬가지로 본인의 할 일을 하면서 어떻게 하면 회사의 임원, 그리고 회장님께 인정받을까를 고민했고 7년 가까운 시간 동안 노력했다"며 "저는 주식, 코인에 올인 하는 것보다 이 회사 '화천대유'에 올인하면 대박 날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이 회사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정당성을 거듭 강조했다.

곽씨는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아버지가 화천대유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곽 의원의 주 공격대상이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자식 공격으로 주목받은 곽 의원이 자기 자식이 연관돼 원한 쌓은 만큼 거대해져 휘두르던 칼이 되돌아오겠다"며 "그런데 그 칼에 아들까지 다칠지 모르는데 그때 남 탓할 수 있을까요, 아들이 받은 돈이라 아빠는 모른다는 식으로 대응하지 마라"고 꼬집었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