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경 35% "성희롱 당한 경험있다"…피해자 절반 "사무실서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이 지난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성희롱 실태조사를 한 결과 10명 중 1명꼴로 성희롱 피해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6배 이상 피해 경험을 호소했다. 성희롱 피해 직원의 절반 이상이 사무실에서 성희롱을 당했다고 답했다.

26일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조직 내 실태조사'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경찰 내부에서 일어난 성희롱 피해 경험에 대한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12.1%가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5.3%, 여성이 35%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외모에 대한 평가나 성적 비유'가 8%로 가장 많았고 '음담패설 및 성적 농담'(5.5%), '회식에서 술을 따르거나 옆에 앉도록 하는 행위'(2.6%), '가슴, 엉덩이 등 특정 신체 부위를 노골적으로 쳐다보는 행위'(1.6%) 등이 뒤를 이었다. 1%를 넘기지 않았지만 성적 요구를 전제로 이익을 제안하거나 성적 관계를 요구하는 행위를 당했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성희롱 행위자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67%(남성 58.2%, 여성 74.5%)가 성희롱 가해자로 '상급자'를 지목했다. 피해 발생 장소로는 '사무실'이 53%로 가장 많았다. '회식 관련 장소'(28.2%), '순찰차'(5.9%), '출장·외부미팅'(1.9%) 등에서도 성희롱을 당했다는 응답이 잇달았다.

성희롱 피해를 당했을 때 대처에 대해서는 피해자의 75.1%가 '참고 넘어갔다'고 답했다. 참고 넘어간 이유로는 36.9%가 '행위자와 사이가 불편해질까 봐서'라고 응답했고, '문제를 제기해도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32.4%), '소문, 평판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32.2%), '큰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아서'(30.5%), '업무 및 인사 평정, 보직 등의 불이익을 받을까 걱정돼서'(24.3%)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없어서'라는 응답도 5%로 집계됐다. 여성의 경우 '소문, 평판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40.4%), '문제를 제기해도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39.8%) 등의 답변이 각각 1위, 3위 이유로 집계돼 경찰 조직에 대한 신뢰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점을 암시했다.

[이진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