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곽상도 “김만배-남욱 만난적 있지만 화천대유 옆에도 간 적 없어”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들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에 “퇴직금, 성과급 등으로 받아”

동아일보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동아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경기 성남 대장지구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아들이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을 사실상 시인했다. 또 곽 의원은 대장동 의혹의 ‘키맨’으로 꼽히는 경제지 부국장 출신의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를 만난 적이 있다고 했다.

곽 의원은 26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아들의 퇴직금과 관련해 “아들이 본인 건강 문제 등을 이유로 (화천대유에서) 퇴사했다”며 “퇴직금, 성과급 등 여러 명목으로 돈을 받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곽 의원이 화천대유 투자에 대한 배당금 성격으로 아들이 50억 원을 받았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그는 “(화천대유에) 돈을 투자한 적도 없고, 인허가에 압력을 넣은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곽 의원은 화천대유 등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 씨와 남 변호사에 대해서는 “한 두 번 만난 적이 있다”고 했다. 곽 의원은 “(두 사람을 만난 자리에서) 부동산 개발 사업을 한다는 얘기는 있었다”며 “근황을 얘기하는 과정에서 회사를 만든다는 얘기를 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남 변호사의 과거 재판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리에 있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검사 출신의 곽 의원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을 지냈다. 다음은 곽 의원과의 일문일답.

― 아들이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았는데….

“(아들) 본인 건강 문제도 있어서 퇴사했다고 한다. 퇴직금, 성과급 등 여러 가지 명목으로 돈을 받은 걸로 안다.”

― 퇴직금이 너무 많다는 지적도 있는데?

“그런 생각도 안하는 건 아니다. 그러나 반대로 보면 화천대유가 솔직하게 돈을 굉장히 많이 벌었지 않나. 회사가 감당할 수 있는 범위니 직원들한테도 어떤 형식으로든지 판단해서 돈을 준 것이라고 생각한다.”

― 곽 의원 본인이 화천대유에 투자해 사실상 배당금 성격으로 퇴직금 명목으로 돈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는데….

“나는 배당 받을 일은 한 것이 없다. 돈을 투자한 것도 아니고 인허가에 압력을 넣은 적도 없고 관련 얘기를 한 적도 없다.”

― 일각에서는 곽 의원이 과거 남욱 변호사의 재판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도 제기하는데?

“(내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리에 있지 않았다.”

― 남 변호사와 모르는 사이인가?

“김만배 씨와 만날 때 한 두 번 본 적은 있다.”

― 당시 화천대유 관련 이야기는 없었나?

“(두 사람이) 부동산 개발 사업을 한다는 얘기는 있었다. 내가 동업하는 것도 아니고 본인들 사업 계획을 구체적으로 얘기했었겠나. 기자들하고 식사하다보면 근황을 이야기 하게 되는데 그런 과정에서 회사 만든다는 얘기가 나왔었다.”

― 만난 시점은 언제인가?

“정확히 만난 시기는 기억나지 않는다. 국회의원 되고 만난 적 있는지도 잘 모르겠다.”

― 국민의힘 내에서 탈당 이야기도 나오는데, 고려하고 있나?

“아직까지 생각 안 해봤다. 내가 뭐 잘못한 게 있나? 이건 내 문제가 아니고 그 회사(화천대유)와 아들의 문제다. 진짜 잘못한 사람은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고 있다. 말단에 있는 사람과 관련된 일이 있다고 해서, 잘못했다고 이야기 하면 저 사람(이재명 경기도지사)은 우리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 향후 당의 조치에는 따를 생각인가?

“당에 부담이 된다면 여러 가지 생각이야 하겠지만 아직 그런 생각 한 적은 없다. 국회의원이 되고 나서 그 회사 옆에 간 적도 없다. 그 회사 위치도 모른다. 관련 상임위원회도 다 피해 다녔다. 변호사 경력 때문에 법사위도 피했는데, 지적받을 지점이 무엇인지도 솔직히 잘 모르겠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