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론토 에이스 레이, 위기의 토론토 구했다-6이닝 1실점 6삼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로비 레이가 26일 미네소타 트읜스를 상대로 투구하고 있다. 미네아폴리스(미네소타주)|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LA=문상열전문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로비 레이가 위기의 팀을 구했다.

레이는 26일(한국 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팀의 6-1 승리를 이끌며 3연패를 끊었다. 뉴욕 양키스는 보스턴 레드삭스에 5-3으로 역전승을 거둬 두 팀이 나란히 88승67패 동률, 토론토는 86승69패로 여전히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 2.0 게임 차를 유지했다.

토론토는 23일 벤치클리어링을 벌인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1-7로 패한뒤 미네소타 원정에서 2-7, 1-3으로 패해 3연패 수렁에 빠졌다.

AL 와일드카드 티킷 확보를 앞두고 뒷걸음치는 무기력함을 보였다. 공격이 터지지 않았다. 전날 호세 베리어스가 친정을 상대로 삼진 10개를 빼앗는 6이닝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로 호투했지만 2루수 마커스 시미엔의 영패를 면하는 1점 홈런에 그쳤다.

AL WC 레이스 0.5 게임 차에서 졸지에 2.0으로 벌어졌다. 토론토 팬들은 AL 중부지구 최하의 트윈스 4연전에서 발목이 잡힐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위닝시리즈 후 다음 주 로저스센터 홈 마지막 6연전에서 승부를 낼 참이었다. 하지만 트윈스가 비록 꼴찌라도 안방에서 훼방꾼 역할은 충분히 해낼 수 있는 게 메이저리그다.

이날 레이가 등판하는 경기마저 무너질 경우 토론토의 티킷 확보는 점점 멀어지는 상황이었다. 레이는 에이스의 진가를 발휘했다. 1회 안타-볼넷-도루로 허용한 1사 1,3루에서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빼앗겼다. 앞의 2경기를 패한 터라 선취점 허용으로도 불안감이 감돌았다. 그러나 2회 초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동점포(31호)와 랜덜 그리척의 역전 2루타가 터지면서 2-1로 전세를 뒤집으며 승기를 잡았다.
스포츠서울

26일(한국 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3회 안타를 뽑아내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2루수 마커스 시이멘. 시미엔은 6회 MLB 2루수 부문 역대 최다 홈런 타이 기록(43)을 수립했다. 미네아폴리스(미네소타주)|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는 레이의 6이닝 3안타 4볼넷 6삼진 1실점의 역투를 발판삼아 대포도 적시에 터졌다. 2-1로 앞선 6회 마커스 시미엔이 메이저리그 2루수 부문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 기록(43개)의 솔로포와 조지 스프링어의 굳히기 2점포(18호)로 여유를 가졌다.

2루수 부문 최다 홈런은 전 볼티모어 오리올스 데이비 존슨이 1973년 43개가 역대 최고 기록이다. 존슨은 국내에 뉴욕 메츠, LA 다저스 감독으로 더 유명하다. 시미엔은 앞으로 7경기가 남아 있어 존슨의 기록 경신이 가능하다. 오프시즌 1년 연봉 1800만 달러 계약을 맺은 토론토는 시미엔 확보로 이미 대박을 터뜨렸다.

레이는 이날 6개의 삼진 추가로 244개로 필라델피아 필리스 잭 휠러(240)를 제치고 다시 MLB 선두로 올라섰다. 시즌 13승6패 평균자책점 2.68로 AL 사이영상 후보 프런트 러너로 다시 나섰다.

moonsy1028@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