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지나자 확진자 3000명대 폭증…멀어지는 2학기 전면등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역대 최다 경신…다음주까지 확산세 커질 전망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방역 완화 요원
확산세 꺾여야 단계적 일상회복…접종률 관건
뉴시스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본격적인 등교가 확대된 6일 오전 서울 강북구 번동초등학교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지난달 9일 교육부가 발표한 '단계적 등교 확대 방안'에 따라 이날부터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 유치원과 고등학교는 전면 등교할 수 있고 초등학교 1·2학년은 전원, 3~6학년은 2분의 1 이하, 중학교는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0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지난 18~22일 추석연휴가 지나자 마자 확진자가 국내 코로나19 유행 역대 최다인 3000명대로 폭증함에 따라 올 2학기 중 전국적으로 전면 등교가 이뤄질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추석 연휴 이동량 증가에 따라 다음주까지 확산세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지난 6일 등교가 대폭 확대되면서 80% 수준까지 늘어난 등교율이 다시 떨어질 수 있다는 예측도 제기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26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확산세가 더 커지더라도 당분간 현행 등교 지침을 변경할 계획은 없다"며 "지금처럼 지역사회 유행이 커지면 교육청과 학교가 자율적으로 등교 인원을 조정하는 방식이 유지된다"고 말했다.

오는 10월3일까지 수도권은 가장 높은 4단계, 비수도권은 3단계의 거리두기가 적용된다. 정부는 다음주 후반께 새로운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등교 인원은 거리두기 단계와 연동된다. 지난 6일부터 3단계 지역에서는 전면 등교가 가능하지만 수도권 등 4단계에서는 초·중학교는 최대 3분의 2까지, 고등학교는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추석 연휴 전인 지난 15일 "이번 추석 연휴에 방역고비를 잘 이겨낸다면 10월에는 전국 모든 학교의 전면등교를 시작할 수 있게 될 것이고,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확산세가 오히려 커진다면 현재 등교율을 유지하는 것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일 확진자 수가 3200명대까지 폭증한데다 다음주까지 확진자 수가 더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10월3일 이후 거리두기가 완화될 가능성은 낮아졌다. 비수도권까지 4단계로 격상될 경우에는 등교 인원을 줄일 수밖에 없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지난 2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추석 전부터 나타난 이동량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내주 초 그 이상까지 확진자가 더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추진되는 10월 말 이후 수도권도 전면등교가 이뤄질 수 있다는 예측도 있었으나 역시 미지수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전 국민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길 것으로 예상되는 10월 말 이후 거리두기 등 방역을 완화하는 방안을 내부 검토 중이다.

4분기(12~17세)에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에 해당되는 12~17세 소아·청소년에게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회를 부여한다는 점 역시 학교의 코로나19 위험도를 낮출 수 있을지 관심 사항이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12~17세 접종과 등교를 직접 연계하는 방안은 추진하지 않는다"면서도 "전 국민 접종률이 높아져 확진자 수가 안정될 경우에는 자연스럽게 등교 확대 여부를 논의하는 수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