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정부교도소 정문서 탈주한 20대, 여전히 못찾아…행방 추적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감 전 수갑찬 채 '도주'

아시아투데이

의정부교도소 청사 전경/제공=의정부교도소



아시아투데이 차동환 기자 = 교도소 입감 과정에서 20대 피의자가 수갑을 찬 채 탈주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추적 중이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5분께 경기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교도소로 입감 되기 위해 대기 중이던 20대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대기 중 교도소 정문을 통해 달아났다.

지난 25일 수사당국이 심야까지 수색을 했지만 피의자를 여전히 검거하지 못했다.

경찰관 150명과 수색견 등을 동원해 일대를 수색했지만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사건 당시 사복 차림에 수갑을 찬 A씨는 도주 직후 휴대전화는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수색 범위를 확대하고 전담 인력을 꾸려 오전에 수색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도주 전 A씨는 절도 등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