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빈 대접' 멍완저우도 못 피한 중국 3주 격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주 지정시설 격리 후 7일 자가격리까지 해야 '자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정부로부터 국가급 지도자들이 타는 정부 전용기를 제공받는 극진한 대접을 받은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격리 면제 혜택까지는 받지 못했다.

26일 중국중앙(CC)TV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멍완저우는 전날 밤 선전(深圳) 바오안(寶安) 국제공항에 도착해 활주로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 참석한 뒤 곧바로 흰 방역복을 입은 당국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아 지정된 '집중 격리' 시설로 이동했다.